순환의 재구성 (Reconfiguration of circulati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bk 댓글 0건 조회 317회 작성일 19-08-19 13:53
작가명 박부곤
전시기간 2019-08-15 ~ 2019-08-29
초대일시 2019. 8. 15 6:00pm
휴관일 월요일
전시장소명 스페이스 9
전시장주소 07290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 739, 2층 문래동2가
관련링크 http://www.bookonpark.com, 12회 연결
관련링크 http://www.facebook.com/space9mullae 11회 연결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134_02.jpg

불연속 세트(Discontinuous set), 사진. 모터. 전선. 램프. 금속 기계부품, 5x5x3m, 2019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160_9.jpg

The Hole-2, C-print, 152x190cm, 2015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194_17.jpg

Tracking-16.1, C-print, 190x152cm, 2014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216_16.jpg

Tracking-24, C-print, 152x190cm, 2016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236_31.jpg

Tracking-Revolution-5, C-print, 152x190cm, 2014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256_19.jpg

Urban Light-3, C-print, 120x150cm, 2012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285_65.jpg

The land-H5, C-print, 120x150cm, 2012


b42429cfbaa9d6f41fa86d213cef1276_1566190349_36.jpg

The land-H15, C-print, 120x150cm, 2012




순환의 재구성 (Reconfiguration of circulation)

땅은 이 세계를 이루는 근원적 토대이며, 우주 순환원리에 따라 균형과 질서를 유지한다. 인간의 역사 또한 이 땅을 기반으로 시작되었다. 인류문명의 건설과 유지를 위한 동력의 일차적 획득은 자연자원의 이용과 개발을 통해 가능했다. 지난 시간 동안 우리가 갈망하던 미래를 향한 유토피아적 염원은 세상의 많은 것들을 다른 모습으로 변모시켰고 땅 또한 예외가 아니었다. 근대화와 산업화의 과정 속에서 땅은 더 이상 순수하고 중립적인 대상으로 남아있을 수 없었다. 도시를 세우고 지우는 역사의 반복 속에서 땅은 인공적이고 문화적 구성체이자 선택 물이 되었다. 필연적이지만 우리 삶의 현재 모습은 땅에 새겨진 수많은 생성과 파괴의 자국을 통해서 기억될 뿐이다. 

“불연속 세트(Discontinuous set)”는 변화된 땅과 순환하는 우주 사이에 존재하는 인간과 세상의 구조에 대한 고민을 사진과 회전하는 기구, 전선, 램프를 설치하여 구현하였다.

2012년에 전시한 <진화의 땅(The Land of Evolution) 프로젝트>의 "대지(The Land)"연작을 원형 외부에 설치하고, 밤에 촬영된 “트래킹(Tracking)”연작과 “밤 빛(Urban light)”연작은 원형의 내부에 배치하여 어두운 풍경 사진 사이를 따라서 걸으며 원을 그리는 동선을 연출하였다. “불연속 세트(Discontinuous set)” 진입부에는 암석폭파작업을 목적으로 뚫어놓은 구멍을 촬영한 “The Hole-2"를 배치하였고, 내부원의 중심부에는 회전하는 선형철재들과 전선들이 물리적으로 교차하면서 상부의 램프들이 점등하도록 설계하였다. 땅의 가변성은 사진의 물성으로 전환되어 공간 외, 내부를 채워가게 되며 별의 탄생과 소멸을 암시하는 램프들도 빠르게 점멸한다. 시공간이 왜곡되어진 “불연속 세트(Discontinuous set)”내부를 따라 이동하는 방향에 따라 알파〔α〕 또는 오메가〔Ω〕를 그리게 되며, 우리도 작품의 일부가 된다.


2019. 8. 12      박 부 곤 (작가노트)


< 전시 약력 >


개인전

2017 타임 워프 (Time Wap)            사진공간 배다리,    인천

2016 공명(共鳴)하는 빛,                B. CUT 갤러리,      서울

2016 어떤 기원 (SOME ORIGINS),       아트스페이스 루,    서울

2015 열린 풍경 Ⅱ,                     B. CUT 갤러리,      서울

2014 열린 풍경,                        관훈 갤러리,        서울

2012 진화의 땅,                        갤러리 이즈,        서울


단체전

2017 모서리,      B. CUT 갤러리, 플랫폼 팜파, 유령회사      서울, 성남시

2017 중국 리수이 국제사진축제, 한국현대사진가전,            중국 리수이

2017 제16회 동강국제사진제 국제공모전, 동강사진박물관,      강원도 영월군

2016 서울사진축제 문래동 특별전,       스페이스나인,        서울

2016 굿모닝 경기 사진축제,             경기도 굿모닝하우스, 수원

2015 자화자찬,                         B. CUT 갤러리,       서울

2014 기억의 숲,                        류가헌,              서울

2013 서울 포토 (스페이스 407),          코엑스,              서울

2012 충무로 국제 사진 축제 본 전시,    극동빌딩,             서울

2012 우리 안의 시간,                   갤러리 이즈,          서울

2010 풀다,                             갤러리 라메르,        서울

2009 사진 오늘을 말하다,               상명아트 센터,        서울


<수상 및 선정>2017 제16회 동강국제사진제 국제공모    선정

2016 Art space LOO 신진 작가 공모     선정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