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ière-noir : Royal Blue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o 댓글 0건 조회 822회 작성일 21-03-31 15:26
작가명 신선주
전시기간 2021-04-01 ~ 2021-05-06
휴관일 월요일
전시장소명 갤러리비케이
전시장주소 04400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25, 1층 한남동
관련링크 https://www.gallerybk.co.kr/ 130회 연결

갤러리비케이는 오는 41일부터 56일까지 신선주 작가의 개인전 《Manière-noir : Royal Blue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기존 Black & White 작업에서 한발 더 나아가 조심스럽게 컬러를 작품에 들인다. 기존의 건축-정물화는 낯설고 이국적인 풍광을 현미경 시점(Microscoping)으로 담아내었다면, 이번에는 형식적으로 더 선명한 목부재 정물화로 이행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신선주의 작품 속에서 볼 수 있는 목부재는 우리가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2008년의 화재에서 타다 남은 그을린 숭례문의 부품이다. 작가는 공간으로서의 공기와 온도, 그리고 빛의 흐름을 나타냈을 뿐 아니라, 목부재들이 뿜어대던 냄새와 생경함을 작품에 배어들게 했다.


 

작가는 회화와 사진의 경계에서 실재하는 풍경을 내면의 탐색을 통해 재구성한다. 과거 미시간, 뉴욕, 베이징, 홍콩, 마카오 등의 공간을 화폭으로 담아오면서 건축물이 놓인 풍광(Atmosphere)과 온도를 그려내었고 점차적으로 건축을 주인공으로 삼았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생경한 소재에 집중하였다. 작가는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일을 하게 되는 과정에서 국보 제1호 숭례문 목부재를 비롯한 다양한 한국전통건축을 접하게 된다. 이국에서 시작한 건축과 공간에 대한 시선은 한국전통건축에서 검은 색조의 방식(Manière-noir)으로 재조명한다.

 


작업하면서 떠올리는 내 아이디어, 단상은 수필이나 설명서 같은 서술형이 아니다.

작품으로 그 단상의 형태나 색, 구도 재현은 파편처럼 떠올라 그려지고 만들어진다

– 신선주

 


작가는 2년이라는 긴 작업 공백을 그만의 방식으로 이번 전시에 녹였다. Black & White 작업에 더한 개성적인 컬러와 깊이 있는 조형적 구성은 작가의 용기에 기반한 새로운 시도이다. 신선주의 이러한 남다른 시선은 그의 작품에 투영되어 안타까운 화재에서도 살아남아 상흔을 품은 목부재를 다시 살게 블루밍(Blueming, Blue+Blooming 의미) 하였다. 이에 작품들이 주는 잔잔한 평온 속에서 기나긴 세월의 위로를 관객에게 되돌리는 전시이길 바란다.

 

갤러리비케이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