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개의 프롤로그

페이지 정보

작성자 art 댓글 0건 조회 5,502회 작성일 12-01-10 05:55
작가명 다섯 개의 프롤로그 - 안규철, 이명호, 김성수, 정수진, 김명범
전시기간 2012-01-13 ~ 2012-02-25
휴관일 주말 18:00, 월요일 휴관
전시장소명 갤러리 스케이프(Gallery Skape)
다섯 개의 프롤로그

Group Exhibition / Various






C0CCB8EDC8A3,20C0DBBEF7C0FCB0E6,202011_oNejt7QGFmY5.JPG
▲ 이명호, 작업전경, 2011





전시작가 :  안규철, 이명호, 김성수, 정수진, 김명범
전시일정 : 2012. 01. 13 ~ 2012. 02. 25
관람시간 :  Open 10:00 ~ Close 19:00(주말 18:00, 월요일 휴관)

갤러리 스케이프(Gallery Skape)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32-23
T. 02-747-4675
www.skape.co.kr






다섯 개의 프롤로그
갤러리 스케이프
프롤로그(prologue)란 용어가 함축하듯, 본 전시는 완결된 작품에는 숨겨져 알려지지 않았던 초기의 아이디어, 발상의 전개 과정, 작품의 계기 등을 서막의 구조로 접근하고 있다. 이로부터 구성된 다섯 개의 프롤로그는 안규철, 이명호, 김성수, 정수진, 김명범에 의해 사진, 설치, 월드로잉(wall drawing), 영상, 만화 등 각기 다른 매체로 소개된다. 다섯 작가에 의한 서막은 작가의 발상이 개념적, 형식적으로 가공되기 전 날것의 필치로 등장하는, 드로잉(drawing)적 성향으로부터 출발한다. 동시대 미술에 있어 드로잉의 영역은 전통적 개념이 강조한 아이디어의 착안보다는 사유가 진척되는 과정 그 자체로 존속 가능한 독자적 매체로 접근해볼 수 있다. 완결된 작품에 드러나지 않은 그리고, 읽고, 쓰고, 찍고, 만들고, 수집하는 다양한 손의 감각은 시각 언어의 형식적 한계를 넘나들며 사고의 착상과 발현까지의 과정을 여러 각도로 열어 놓는다. 이러한 관점으로 접근하는 다섯 개의 프롤로그는 고착되지 않는 유연한 사고와 형식적 특징으로 완결과 미완 사이의 다양한 가능성을 지시할 것이다.

B1E8BCBABCF6,2017,20C5A9B7A1C7C1C6AE20C1BEC0CC20C0A7BFA120B8F1C5BA,20200x344cm;20each20100x86cm,202001_mU8CGtxSn3ojOK.jpg
▲ 김성수, 17, 크래프트 종이 위에 목탄, 200x344cm; each 100x86cm, 2001

C1A4BCF6C1F8,20Dust20Drawing,20BAAE20C0A7BFA120C0AFC3A4,20C6E6,201999_NOgEaV8usdwCI3o.jpg
▲ 정수진, Dust Drawing, 벽 위에 유채, 펜, 1999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